학생들의 체험담

生徒の体験談

현지 미용실에서 일하면서 칼란메서드를…

저는 미용사로 한국에서 2년전에 IELTS General 5점을 받고 영주권 신청을 위해 워킹할리데이 비자를 받아 호주에 왔습니다. 운이 좋았는지 오자마자 3일만에 아는 분의 소개로 현지 미용실에 취직이 되었습니다. 회화는 잘 못하는데 IELTS점수 때문를 말해서 어느 정도 신뢰감을 줄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오자마자 너무 쉽게 소원하던 현지 업체에 취업은 되었는데 정작 문제는 손님들과의 의사소통이었습니다. 스피킹은 고사하고 대부분이 남자분들인 손님들의 말을 10%정도밖에 알아듣지 못했습니다. 급기야는 꼬마 손님의 머리를 옆뒤만 잘라야 하는데 잘못 알아듣고 전부 밀어버렸지 뭡니까? (ㅠㅠ…) 일그러지는 손님들의 얼굴…미용사가 손님의 말을 못알아듣고 실수하다니
이러다가 직장에서 잘리는 건 시간문제라는 생각이 불현듯 들더군요.

미용사가 부족한 호주에서 기술이 있으니 영어만 잘하면 내 권리를 당당하게 주장하면서 살 수 있는데 좌절감이 밀려왔습니다.
그 때 친구의 소개로 칼란메서드를 알게 되었습니다. 큰맘 먹고 17주를 등록하고 남은 시간에도 학원에 남아 목이 아플정도로 배운 내용을 그저 소리내어 읽고 또 읽었습니다. 당장 주 3일 일터에 가면 영어를 써야 한다는 절박감 덕분에 더 열심히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지금 저는 칼란메서드를 너무 너무 사랑한답니다.

칼란메서드 덕을 톡톡히 보고 있거든요. (^^)
제 생각에는 칼란메서드는 영어를 가장 빨리 배울 수 있는 방법이라고 생각해요. 특히 발음 교정! 그동안 한국에서 배웠던 발음이 정확한게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알파벳 하나 하나, 숫자 하나 하나를 말할 때 혀가 정확히 어떻게 움직이는지를 확인하고 액센트나 톤을 신경써서 유창하게 발음하려고 노력했습니다. 발성법을 이해하니 손님들의 말을 더 잘 알아듣게 되고 제말도 잘 통하고 그저 신기할 따름이었습니다.

그리고 스피킹은 3~5초동안 문법을 생각하면서 말하는 것이 아니라 반복하다보면
아무 생각없이 입에서 나오게 됩니다. 가령 Tag question같은 것을 학교에서 배우면 “~ did you?” “isn’t it?” 하고 용기를 내어 손님들에게 써보기도 하고 그러다보니 표현 하나하나가 온전히 내 것이 되는 느낌이었습니다.

전 실생활에서 접목이 되어서 그런지 너무나 도움을 많이 받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미용은 서비스업이라 손님들과의 관계가 대단히 중요하다고 생각하지요. 단순히 원하는 머리스타일에 대한 얘기뿐 아니라 한국에서 그랬듯 대화를 통해 손님과 더욱 다가갈 수 있는 미용사가 되고 싶어요. 나아가 사회에나 직장에서 어떤 불이익을 당했을 때(정말 많지요, 직장동료나 고용주 등등) 제 입장을 당당하게 펼치고 권리를 찾을 수 있는 영어를 구사하는 제 미래의 모습을 꿈꾸면서…
현지 업체에서 일하기를 꿈꾸는 미용사 여러분들 화이팅!

オーストラリアで唯一のカランメソッド本校 認定校

TOEIC Public Test Centre 認定校

다음 시험일: 2018년10월26일

back to top of page